봉천동나눔의집 소식2019. 12. 20. 14:51

청년들이 모인 곳에는 꿈도 모여 있습니다.

하고 싶은 것, 되고 싶은 것을 꿈이라고 한다면 각자의 꿈은 소박합니다.

미용사, 요리사, 바리스타, 건설노동자, 사무원 등이 청년들이 하고 싶은 일이라고 합니다.

그 중 바리스타의 꿈을 가진 청년들과 함께 카페 창업을 목적으로 준비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서투른 손놀림, 익숙하지 않는 자세, 떨리는 목소리는 시나브로 좋아졌고, 얼어있던 모습과 마음이 점점 여유를 찾아가기 시작했습니다. 익숙해 져 가는 바리스타의 모습에 앞으로 카페 운영을 할 청년들에게 새로운 기대감과 꿈이 생기길 바래봅니다.

청년들이 세상으로 발돋움 하는 공간 카페사이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카페사이_관악구 난곡로 290 / OPEN 10:00, CLOSE 21:00

'봉천동나눔의집 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와 마주하는 시간 나눔인문학  (0) 2019.12.20
행복한우리집 독도여행기  (0) 2019.12.20
카페 사이(Cafe SAI)  (0) 2019.12.20
아이들의 이사  (0) 2019.12.20
강남교회 GFS  (0) 2019.12.20
후원자께 드리는 감사편지  (0) 2019.12.20
Posted by 봉천동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