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정인이 사건’으로 아동 학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면서 우리에게 남긴 이야기를 아이들과 생각해 보았습니다. 안타까운 마음을 담아 정인이에게 편지를 쓰며 서로의 이야기를 나누고, 다시 또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는 시간이었습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를 아이들과 시청하면서 이 영상을 함께 보는 것이 적절한 것인지 아이들의 상처를 도리어 건드리는 것은 아닌지 조심스럽고 무거운 마음이었습니다. 직간접적으로 접할 수밖에 없는 사회적 이슈에 아이들이 상처받지 않고 올바르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세심히 준비하였습니다.

훌쩍훌쩍 우는 한 아이의 모습에 모두 참았던 눈물을 소리 내어 울기도 했습니다. 도무지 이해 할 수 없는 그 어른들의 행동에 분노하며 속상해하는 우리 아이들을 보며 한 어른으로써 부끄럽고 미안함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정인의 아픔이 고스란히 아이들에게도 전달되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었지만 지나간 상처를 딛고 단단해진 아이들을 보며 잘 자랄 수 있는 환경들이 만들어 지길 바래봅니다.

 

행복한우리집

 

Posted by 봉천동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