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천동나눔의집 소식2017. 10. 11. 16:17


“아~~ 덥다! 더워~”


아무리 더워도 여름방학인데 그냥 방 안에 만 콕~~ 박혀 있을 수는 없잖아요?

행복한우리집 다섯 자매들이 근처 관악산 공원으로 놀러갔습니다. 새로운 식구들이 있어 서로의 서먹함도 없애고 더위를 풀 계곡 나들이도 필요했기 때문이죠.


그룹홈에선 그리 흔한 일이 아니지만 지난 4월 입소한 유*(초등 3학년)에게 아버지가 나타나 원래의 가정으로 되돌아갔습니다. 그리고 중학교 2학년, 초등학교 4학년 새로운 자매들이 우리 행복한우리집에 식구가 되었지요.


새로 온 중 2 성*는 사춘기의 극에 있습니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눈치부터 봐야할 예민한 녀석이지만 적응해 나가고 있습니다. 새로운 막내 선*이는 초등학교 4학년이고 이제 막 사춘기를 진입하는 것 같습니다. 혹 살이 찌진 않았을까 연신 저울 위로 오르락내리락 합니다. “여긴 물고기도 없잖아요~” 연신 입술을 삐죽거리던 녀석들도 물속에 발을 담그고 나선 나올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자신들이 무슨 인어공주인줄 아는지 풍덩 잠수를 하더니 올라올 생각이 없습니다. 여벌의 옷도 가져가지 않았는데, 다음번엔 수영복이라도 챙겨 와야 할까 봐요.


젖은 옷을 입고 신림동을 거닐며 뭇 시선을 즐겨보려 했지만 어찌나 더운지 거리로 계곡을 벗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옷은 바짝 말라 버리고 다시 땀으로 옷이 젖어오지 뭐에요. 그나저나 밀린 숙제는 다했는지 모르겠어요. “다~ 했어요~”라고 말하지만 과연... ^^

Posted by 봉천동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