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껍아 두껍아 헌 집 줄게 새집 다오~~”


바닷가가 고향인 제가 어릴 적 가장 많이 부르던 동요였어요. 모래사장에서 할 수 있는 흔한 놀이 중 하나였기 때문일 겁니다. 그때는 아무 생각이 없었는데 어느 날 생각해 보니 이 동요가 굉장히 이상해 보였습니다.


두꺼비가 마법을 부리지 않고서야 어떻게 헌 집을 새집으로 바꿀 수 있을까요. 신앙인의 눈으로 보자면 돌을 떡으로 만드는 사탄의 권능이 아니고서야 불가능한 일 일 겁니다. 


이런 상황은 재개발을 앞둔 우리 나눔의집에 더 여상스럽지 않게 다가옵니다.


“조합에서 여기 싸인 만하면 헌 집을 새집으로 바꾸어 준다고 해서 사인을 했지~” 감정 평가 금액이 나오고 거의 눈물 쏟을 것 같은 얼굴로 집 매매를 고민하는 주변 어르신의 말입니다. 


감정 평가가 나오고 추가 부담금에 대해 잘 몰랐던 분들은 평가와 추가 부담금 산정에 대한 실체를 아시고서야 ‘두꺼비집 집 교환’이 사실과는 다르다는 걸 알게 되셨지요.


미디어에 노출된 소식은 온통 투기와 한몫 잡는다는 내용만 나오지 쪽 대본보다 적은 분량의 불이익에 대한 뉴스는 소시민들이 알아차릴 수 없는 내용입니다. 물론 조합과 개발사가 거짓 마법사인 인줄 모르고 욕심을 부린 사람들의 잘못도 있겠지만...글쎄요. 당한 이들의 잘못이라고 볼 수 있을까요?


땅을 가진 이들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세입자분들의 고민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쥐꼬리만 한 이주 지원비도 무려 10년 전부터 살고 있었음을 증명해야 하고 임대주택 공급도 11년 전인 2008년 2월 28일 이전 거주자임을 증명해야 합니다.


집값이 오르거나 생계를 위해 자주 주거지를 옮겨야 하는 이들로서는 쉽지 않은 일입니다.


지난 1월 23일 주택재개발 정비사업과 관련한 주민설명회가 있었습니다. 관할 공무원과 갈등 조정 전문가 감정평가원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가 강제퇴거 없는 자진 이주를 유도하기 위한 세입자를 대상으로 한 설명회였습니다.


설명회 개최 후 3회 이상 운영. 불참 시 1회 개최 인정(단 조합원은 제외). 이외 기타 등등의 운영원칙과 협의체 운영방법 등이 3쪽에 걸쳐 설명되어 있지만 오신 분들에겐 눈에 잘 들어오지 않는 듯합니다.


대부분 내가 이주 시 보상을 받을 수 있는지 그리고 이주 시점에서 전세금이나 보증금은 주인이 돌려줄지에 대한 불안이 팽배했습니다.


참석자들이 듣고 싶어 하는 말은 아마도 ‘된다’, ‘안 된다’, 집 주인이 보증금을 빼주지 않으면 어떻게 해주겠다는 개별적이고 누군가의 책임 있는 답변인 듯한데... 소위 전문가분들은 ‘원칙이 이렇습니다.’, ‘집주인이 안 줄 수 있나요. 법이 그런데.. 그건 집주인과의 문제입니다.’라는 말뿐입니다. 계속 쳇바퀴 같은 이야기가 오가니 한숨만 나왔습니다.


형식을 맞춘 설명회는 그렇게 끝이 났지만... 주민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을지는 살펴봐야 할 것 같습니다. ㅠㅠ

Posted by 봉천동나눔의집
TAG 재개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도 어김없이 1월이 찾아왔고 좋건 싫건 2019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는 인사를 주고받으면서도, 재개발을 코앞에 둔 불안한 마음과 이런저런 염려들을 감추지 못하는 봉천동 식구와 이웃들을 보니 이 겨울이 유독 춥게만 느껴집니다. 


흔히 인디언이라고 부르는, 엄연히 말하자면 북아메리카 원주민들은 달력을 만들 때 그들을 둘러싼 풍경의 변화나 마음의 움직임을 헤아려 그달의 명칭을 정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부족마다 1월의 이름을 달리 갖게 되었는데 몇 가지 소개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마음 깊은 곳에 머무는 달 / 아리카라 族

추워서 견딜 수 없는 달 / 수우 族

눈이 천막 안으로 휘몰아치는 달 / 오마하 族

나뭇가지가 눈송이에 뚝뚝 부러지는 달 / 쥬니 族

얼음 얼어 반짝이는 달 / 테와 푸에블록 族


우리도 외부의 자극과 내면의 반응을 깊이 응시하고 나서 저마다의 달력을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싶습니다. 저는 나눔의집에 드나드는 길고양이를 쳐다보다가 문득 1월을 “고양이가 식빵 굽는 달”로 이름 붙여봤습니다. 나눔의집 대문 앞 양지바른 곳에서 식빵처럼 웅크려 앉아 체온을 아끼는 그들을 보며 “인생 참 고되고 춥지만 한 평 햇볕에 힘입어 질긴 생명을 이어가는구나!” 감탄해 마지않습니다.

Posted by 봉천동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뭐부터 해야 할까요?”


“일단 모두 경우가 다르니 어떻게 도울지 기초 자료부터 챙겨야 하지 않을까? 그리고 수급자가 아닌 어른부터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수급자로 만드는 것이 좋을 것 같은데...”


나눔의집은 요즘 어느 때보다 바쁜 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사실 몸보다는 마음이 급합니다.


나눔의집 주변 재개발 사업에 대한 이야기는 10여 년 전부터 있었던 일이기에 사실 건설사 선정을 앞둔 시점에서도 “되어봐야 알지”라고 마음을 놓고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지난 3월 말 (주)현대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되었습니다. 나눔의집도 허가받지 못한 건축물이기에 계획대로라면 올해 말 혹은 내년 봄쯤에는 어딘가로 옮겨야만 합니다.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과 함께 움직일 수 없으니 어떻게든 대책을 마련해야 하지만 서울의 가장 밑바닥 가격대인 주거지역인 이곳을 벗어나서 어디론가 옮겨 간다는 것은 생각만으로도 머리가 무겁고 가슴이 먹먹합니다. 그리고 이 공간과 오시는 모든 어르신들 그리고 봉사자분들과 실무자들의 발걸음이 순간순간 더 소중하게 느껴지고 여상스러워 보이지 않습니다. 


후~ 잘 될 거에요. 그럴 거에요. 아무렴... 그럼요... 

Posted by 봉천동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